바림 레지던시 2017 / Barim Residency 2017

barimposter_b3_edit.jpg

(English below)

바림 레지던시 2017 결과 발표를 6월 10일 저녁 7시 30분에 오픈합니다. 이번 레지던시는 ‘리서치 중심의 예술’ 이었고, 자신의 예술 작업의 지속성을 연구와 조사를 기반으로 하여 탐구해 나가는 시각예술, 공연예술 분야의 작가들이 참가했습니다.

———

#백종관 작가는 영화, 영상을 중심으로 작업하며,  작년 전주국제영화제 한국단편경쟁에서 수상했다.  아카이빙과 리서치를 바탕으로 실험적인 영상을 제작하며, 광주의 수상하고 숨겨진 모호한 이미지들을 찾는다.

#서영기 작가는  개인적인 문제와 사회적인 문제 사이의 프레임과 그 프레임의 시각화를 주제로 작업하며, 광주에서 회화를 중심으로 활동한다. 국가 폭력, 사회 폭력 등의 문제에 있어서의 사회와 개인의 관계와 경계를 리서치하고, 그것을 형태화한다.

#황수현 작가는 공연예술가로 국립현대미술관, 국립현대무용단 등 다양한 공간의 문맥에서 공연 작품을 선보였다. 공적인 공간에서 뜻하지 않게 마주한 사적인 행위, 이미지, 사운드, 공간과의 관계를 어떻게 공연예술의 맥락안에서 관객에게 전달하고 표현할 것인가를 연구한다.
#JulianMatta #ValeriaVargas 는 아르헨티나 출신의 듀오로, 공간을 의식하여, 매체와 재료를 선별하고 재구성하는 태도를 가진다. 광주의 재료를 리서치하고 공간으로 구성해 가는 실험을 통해  ‘자연적인 ‘ 자연스러운’ 환경을 끊임없이 제작하고 , 쓰레기적 미학, 미학적 쓰레기를 제작한다.
 –

참여작가 : 백종관, 서영기, 황수현, Julian Matta, Valeria Vargas

발표날짜 : 6월 10일 저녁 7시 30분 오프닝, 저녁 8시 황수현의 퍼포먼스 / 11일-14일 저녁 4시 부터 8시까지 오픈

발표장소 : 바림 (동구 대의동 80-2 3층 / 고봉민 김밥 건물 3층)

기획, 주최, 주관 : 바림

문의 : barimgwangju@gmail.com

https://barimart.wordpress.com

/https://www.facebook.com/barimGwangju


(English)

Barim Residency  2017 showcase will be opened on 7:30 pm, June 10, 2017. This residency was ‘research-based-art’ and participating artists are visual/performing artists who find their art work sustainability in researching and studying.

#JongkwanPaik works with film and moving image and got an award from Jeonju Film festival last year. Based on archiving and researching, he creates experimental video works. He finds suspicious, hidden, and ambiguous images in Gwangju.

#YounggiSeo works to visualize frames that exist between personal issues and social issues, and mainly does paintings based in Gwangju. Researching a relationship and border between society and individuality in matters such as national violence and social violence, he formalizes them.

#SoohyunHwang is a performing artist who has showed works in various spatial contexts such as National Museum of Modern and Contemporary Art and Korea National Contemporary Dance Company. She researches the private action encountered in public space, and how to show a relationship among image, sound, and space within a performing art context.

#JulianMatta and #ValeriaVargas are a duo from Argentina. Being space-conscious, they attitudinally select media and materials to reconstruct them. By researching materials in Gwangju and constructing them into a space, they continuously produce ‘natural’ ‘naturalistic’ environment, and create garbage-tic aesthetic and aesthetic garbage.
 –

Artists : Jongkwan Paik, Younggi Seo, Soohyun Hwang, Julian Matta, Valeria Vargas

Dates : June 10 7:30 pm opening, 8pm Performance by Soohyun Hwang / June 11 – June 14 4pm – 8pm.

Venue : Barim (3F 80-2 Daeui-dong, Dong-gu / 3rd floor of Gobongmin Gimbob)

Organized, and curated by Barim

Contact: barimgwangju@gmail.com

https://barimart.wordpress.com/

https://www.facebook.com/barimGwangju

Advertisements
이 글은 news, residency 카테고리에 분류되었고 , , , , , 태그가 있습니다. 고유주소 북마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