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om( )

#com( )

poster_fb

#com( )은 식스 스페이스와 바림이 하노이에서 함께하는 프로젝트, 그리고 프레젠테이션 입니다.

식스 스페이스 (하노이) 와 바림 (광주)는 함께 #com( ) 라는 프로젝트를 진행했습니다. 12월 10일부터 15일까지, 식스 스페이스와 바림의 참가자는 다양한 형식으로 일련의 생각을 발표했습니다. 10일 저녁 6시 오프닝을 시작으로, 이하와 같은 프로그램이 있었습니다.

#com( ) is a project and presentation in Hanoi brought by Six Space and Barim. Six Space (Hanoi) and Barim (Gwangju) present a collaborative project #com( ) together. From 10th to 15th, participants from Six Space and Barim will present a series of thoughts in various formats. Starting from the opening on 6pm, Dec 10th at Six Space, the programs are as following.

Một dự án và trình bày bởi Six Space và Barim. Six Space (Hà Nội) và Barim (Gwangju) giới thiệu một dự án hợp tác mang tên #com( ). Từ ngày 10 tới ngày 15, người tham dự từ Six Space và Barim sẽ trình bày một chuỗi ý tưởng, suy nghĩ dưới nhiều hình thức khác nhau. Bắt đầu vào lúc 6 giờ ngày 10 tháng 12 ở Six Space, chương trình như sau.


오프닝/OPENING

12월 10일 저녁 6시 / 6pm on 10th

 

프레젠테이션/ PRESENTATION

12월 12일, 13일 1시- 5시 / 14일, 15일 1시 – 9시

1-5pm on 12th, 13th / 1-9pm on 14th, 15th

 

퍼포먼스/PERFORMANCE

12월 10일 저녁 6시 / 6pm on 10th at Six Space / ANNAM, Quang Vũ

12월 13일 저녁 9시 40분 Chà Lan / 9:40pm on 13th at DeN / Chà Lan

12월 15일 저녁 8시 40분 Chà Lan / 8:40pm on 15th at Hanoi Rock City / Chà Lan

 

라운드 테이블/ROUND TABLE/BÀN TRÒN

12월 14일 저녁 6시 / 6pm on 14th / 김효정 Hyo Jung Kim

“언-커먼 플레이스 : 언-유주얼한 연결과 #com( )의 작품에 대하여”

“Un-Common-Place: On Unusual Connections and the Works in #com( ) ”

“Nơi-chốn-không-quen: Giữa mối quan hệ lạ thường và các tác phẩm trong Dự án #com( )”/

 

12월 14일 저녁 8시 / 8pm on 14th / 사심지 SASIMJI

“지금 내가 여기에 있다 : zine과 문화”

“Here I Am: Zine and Culture”

“Tôi đang ở đây: Zine và Văn hóa”

 

12월 15일 저녁 6시 / 6pm on 15th / Jinjin Xu, Nhung Đinh, Orawan Arunrak

“아트와 커뮤니티”

“Art and Community”

“Nghệ thuật và Cộng đồng”

 


참여자/PARTICIPANTS/ THÀNH VIÊN THAM GIA (알파벳 순)

> ANNAM /  “An Nam Cổ Nguyệt”

힙합 베이스의 두명의 음악 프로듀서로 이루어진 ANNAM은 베트남 유산에 영감을 받아 일렉트로닉 곡을 만들고 공연하며, 전통 튠을 통해 베트남 현대 음악의 개념에 다가간다.

ANNAM, a collective of 2 music producers based in hip-hop, creates and performs electronic music inspired by Vietnamese heritage and challenge the notions of Vietnamese contemporary music through traditional tunes.

.2 nhà sản xuất nhạc thách thức khái niệm về âm nhạc đương đại Việt Nam qua những giai điệu truyền thống.


Đặng Hồng Anh, Đỗ Tường Linh, Thành Vinh, Thùy Thùy, Trần Thị Thu Trang / “TẮC KÈ HOA”

TẮC KÈ HOA는 5명의 에디터가 발행하는 베트남의 예술, 문화 씬에 대한 새로운 zine이다. #com (  )에서는 zine을 만들고자 하는 동기와, 전체적인 컨셉, 그리고 몇가지 아트워크를 발표한다.

Produced by 5 editors, TẮC KÈ HOA is a new zine dealing with issues related to the Vietnamese art and cultural scene. In this #com(  ) project, they present a motivation, general concept, and few art works.

Sản xuất bởi 5 thành viên, TẮC KÈ HOA làm một zine mới về những vấn đề liên quan tới văn hóa nghệ thuật Việt Nam.

 

zine 아트워크 참여작가 / credit of artists for art works

“Spaghetti alla nutella pelosa” – Nguyen Hoang Giang

“Burden” – Thuy Anh Nguyen

“Unnamed” – Pham Ngoc Ha Ninh

“Photo studio” – Quynh Dong


Đặng Quang Vũ / “Jeu des petits chevaux”

오프닝 저녁, Vũ는 관객들과 게임을 한다. Jeu des petits chevaux 는 프랑스가 베트남에 남기고간 게임이다.

On the opening night, Quang Vũ invites the audience to play a game with him. Jeu des petits chevaux is a Viet game left by French.

Vào ngày mở cửa, Quang Vũ mời khán giả tham gia một trò chơi với cậu.


> GIM GWA LEE(Taeseung Kim, Seungjoon Lee, Haram Choi), Linh Hà, Trang Chuối) / “Chà Lan”

5명의 뮤지션은 “Chà Lan”이라는 새로운 그런지 락 하노이 밴드로 데뷔한다. 새로운 밴드가 형성되는 과정을 비디오로 제작해 발표하고, 13일, 15일, 각각 DeN과 Hanoi Rock City에서 공연했다.

5 of musicians debut as “Chà Lan,” a new grunge rock band in Hanoi. A video about the process of forming a new band is presented, and on 13th and 15th, they performed at DeN and Hanoi Rock City.

5 nhạc sĩ, ca sĩ ra mắt ban nhạc rock grunge “Chà Lan” ở Hà Nội.

Linh Hà (V), Taeseung Kim (G and V), Seungjoon Lee (G), Trang Chuối (B), Haram Choi (D)

원곡 김과리, 베트남 가사 번역 Chuối. Original song composed by GIM GWA LEE. Lyrics translated into Vietnamese by Chuối.


Haram Choi “Excuse Me”

최하람은 환경음을 사용해, 소음을 생성하는 사람들의 태도에 대해 질문한다. “익스큐즈미”는 오토바이, 자동차 등의 운행 수단을 이용하지 않는 보행자를 위한 대(對)차 경적이다. 보행 중 오토바이 등이 진로를 방해하거나 기타 보행에 불편함을 유발하는 상황이 발생했을 때, 스위치를 눌러 경각심을 준다.

Working with environmental sound, Haram questions on the attitude of people who generate noise. ‘’Excuse me’ is a human-to-vehicle horn for pedestrians who do not ride bikes, cars, or other means of transportation. Under circumstances such as a bike obstructs the course of a pedestrian, any other inconveniences while walking, you can warn them by pressing the buttons.

Làm việc với âm thanh môi trường, Haram đặt câu hỏi về thái độ của mọi người gây tiếng ồn trong thành phố. “Excuse me” là một cái còi di động không phải  dùng để gắn cho xe máy, ô tô, tàu điện, mà là cho con người. Nó được tạo ra để được sử dụng như một chiếc bút di động điều khiển bằng tay. Bất cứ khi nào cần, người đi bộ có thể nhấn nút để cảnh báo người qua lại.


>Hyo Jung Kim with Vu Duc Toan and ThùyThùy / “Un-Common-Place: On Unusual Connections and the Works in #com( )”  “Nơi-chốn-không-quen: Giữa mối quan hệ lạ thường và các tác phẩm trong Dự án #com( )” “언-커먼 플레이스 : 언-유주얼한 연결과 #com( )의 작품에 대하여”

김효정은 이 프로젝트 속의 작품들의 특이한 연결점에 대해 라운드 테이블을 열었다.

During the project, Hyo Jung opened a round table on unusual connections and the works in this project.

Trong suốt dự án, Hyo Jung mở một bàn tròn về mối quan hệ lạ thường giữa các tác phẩm trong dự án này.  


> Jinjin Xu, Nhung Đinh, Orawan Arunrak with Trần Thị Thu Trang  / “아트와 커뮤니티” “Art and Community” “Nghệ thuật và Cộng đồng”

아트, 소셜워크를 배경으로 가지는 세 패널이 예술과 사회 사이의 복잡하게 얽힌 관계에 대해 토론했다.

Coming both from art and social work backgrounds, they discussed the entanglements between art and society.

Đến từ thực hành nghệ thuật và xã hội, họ sẽ bàn về những vấn đề vướng mắc giữa nghệ thuật và xã hội.


Min-hyung Kang / “Hà Nội Biennale”

강민형은 역대 광주비엔날레를 테마로 하노이로 가져와 미래에 생길 하노이 비엔날레에 대해 생각한다.

Min brings the historical Gwangju Biennale themes to Hanoi in order to discuss future Hanoi biennale.

Min mang những chủ đề của Gwangju Biennale lịch sử tới Hà Nội để có thể bàn luận về một Hà Nội biennale trong tương lai.


SASIMJI (Nagum Gang, Siyoung Park) /  “How to Become a Hip and Cool City” “Làm sao để trở thành một thành phố Hip và Cool”

강나검, 박시영 두 편집자와 필자로 이루어진 사심지는 광주의 서브컬쳐와 그 부산물, 그리고 하노이와의 공통점에 대해 이야기한다. 영상, 설치, 하노이 특별판 사심지 발간과 함께, 라운드 테이블을 열고, 하노이의 zine 씬에 대해 토론했다.

Sasimji, 2 zine editors and writers, talks on subcultures and its by-products in Gwangju with discussing its commonality to Hanoi. With a video, installation, and a special Hanoi edition of Sasimji, they opened a round table to discussed the Hanoi zine scene.

Sasimji, 2 biên tập và người viết zine, nói chuyện về những tiểu văn hóa và những sản phẩm của nó ở Gwangju và thảo luận về sự tương đồng với Hà Nội.


Wonjae Song “Spot The Difference” “Hãy tìm điểm khác biệt” (film) “Personal Memorial Park” “Công viên Tưởng niệm Cá nhân” (installation)

송원재는 공공적 그리고 개인적 목적에 있어서 공원이 가지는 의미와 기원에 대해 생각한다. 두 도시의 공원을 촬영한 영상과 함께 자신만의 공원을 만들고 이름지을 수 있는 참여형 작품을 제작한다.

Wonjae thinks on the meaning and origin of parks in terms of its public and private purposes. With a video of parks in two cities, he creates a participatory work that everyone can make a park and name it.

Wonjae nghĩ về ý nghĩa và nguồn gốc của công viên ở khía cạnh mục đích công cộng và riêng tư của nó.


  Younggi Seo“Gwangju-Hanoi Edition”

스케치와 드로잉을 통해, 서영기는 광주와 하노이의 풍경을 기록하고 해석한다.

Through sketch and drawing, Younggi records and interpret landscapes of Gwangju and Hanoi.

Bằng phác thảo và tranh vẽ, Younggi ghi chép lại và diễn giải lại khung cảnh của Gwangju và Hà Nội


CO-CURATED BY

Đỗ Tường Linh & Min-hyung Kang

 

SPONSORED BY

Art council Korea, Barim, & Six Space

Advertisements
카테고리: news

아티스트 토크ARTIST TALK** Joe Hartley & Sam Buckley

영국

(English below)

한영 상호교류의 해를 맞아 바림은 영국의 몇개의 기관과 교류를 합니다.

BALTIC을 선두로, Castlefield Gallery, FACT, Grizedale Arts, New Art Exchange, Site Gallery, Spike Island, Wysing Arts Centre 와 같은 영국의 미술기관이 참여한 레지던시 교류 프로그램에 참여한 바림은 특히 Castlefield Gallery, Grizedale Arts 와 가깝게 협업하며 몇몇의 비공개, 공개 프로그램을 진행합니다.

프로그램의 일부로, 맨체스터에서 온 두 예술가를 바림에서 소개합니다. 11월 28일 저녁 7시에 진행되는 아티스트 토크에서  Joe Hartley 와 Sam Buckley 는 자신의 작품에 대한 이야기를 관객과 공유하고, 이 후 실제 클레이를 사용하여 시연, 워크샵을 진행합니다. 따로 사전 신청은 필요없으며, 당일 저녁 7시까지 바림으로 방문해주시면 됩니다. (한/영 통역)

  • 7:00 – 7:30 Joe Hartley 토크
  • 7:30 – 8:00 Sam Buckley 토크
  • 8:00 – 9:00 자유 토론 및 클레이 시연 (워크샵)
  • 바림 (광주광역시 동구 대의동 80-2 3층)

하틀리(Joe Hartley)  정육을 하며, 요리를 하고, 빵을 굽는다. 그러다 입체 디자인을 공부하게 되었고, 2012 맨체스터 예술대학을 졸업했다. 10살부터 세라믹을 만지기 시작했고, 점토와 다른 재료들을 탐구하면서 기술적 기반을 다졌다. 조는 오브젝트와 오브젝트를 만드는 과정을 통해 아이디어를 소통한다. 아이디어와 실용성은 그가 만드는 것들의 형태를 구술하는 것이다. 2016 조는 맨체스터 시티 센터의 빌딩과 Pilcrow Pub 만드는 프로젝트를 관리했으며 이를 통해 소유와 소속 개념을 중요시하게 된다. 그리고 모든이가 만드는것에 참여할때 공간이 나아진다는 공유 신뢰를 바탕으로, 오픈 디자인 스튜디오 (OH OK LTD http://ohokltd.com/) 공동 설립했고,  이곳에서 퍼블릭 패브리케이션 워크샵, 퍼블릭 아트, 이벤트를 열기도 한다. joehartley.org

버클리(Sam Buckley)  맨체스터 스톡포트에서 Where the Light Gets In 이라는 레스토랑을 경영하며 쉐프로 일하고 있다. 레스토랑에서 샘과 그의 팀은 자연을 탐구하고, 16개의 코스에 달하는 초이스 메뉴(메뉴가 정해져있지 않고 고를 수 없음) 통해 우리와 자연의 관계를 연구한다.  샘은 저녁식사라는 행위를 자연의 상태에서 발견되는 아름다움과 친밀함의 개념으로 연결하려한. 레스토랑 Enclume 사이먼 로건, 레스토랑 Juniper 키칭 유명 미슐렝 쉐프와 일했으며, 커뮤니티와 음식 문화를 연결하고, 공동체와 건강한 몸과 마음을 위한 요리를 탐구하고 있다. wtlgi.co/

주최, 주관 : 바림 / 후원: Castlefield Gallery, Arts Council England, 한국문화예술위원회

 

(ENGLISH)

Greeting the UK/Korea Cultural session, Barim has exchange programs with few UK institutions.

BALTIC are leading a consortium of English organisationz including Castlefield Gallery, FACT, Grizedale Arts, New Art Exchange, Site Gallery, Spike Island and Wysing Arts Centre, Barim also participates in this residency exchange program. Especially Barim closely works with Castlefield Gallery, and Grizedale Arts.

As a part of the program, Barim introduces 2 artists from Manchester. On Nov 28 7pm, Joe Hartley and Sam Buckley introduce their works, and also demonstrate/throw a workshop with clay. No pre-register is required. We do translation.

  • 7:00 – 7:30 Joe Hartley talk
  • 7:30 – 8:00 Sam Buckley talk
  • 8:00 – 9:00 Free discussion and clay demonstration (workshop)
  • Barim (3F 80-2 Daeui-dong, Gwangju (https://goo.gl/maps/TUUXWNz28GH2)

Artist-maker Joe Hartley worked as a butcher, a cook and a baker (among other jobs) before studying 3-D Design as a mature student, graduating from Manchester School of Art in 2012. Having started to work with ceramics at the age of ten, his high levels of skill have provided a bedrock for his exploration of clay and other materials. Joe uses objects, and the process of making them, to communicate ideas; the ideas and use dictate the form of what he makes. In 2016 Joe project-managed the building and fitting out of the Pilcrow Pub in Manchester city centre, working with groups from various communities to design and make the fittings for the pubs, in so doing engendering a sense of ownership and belonging. He then co-founded OH OK LTD based around a shared belief that places work better when everybody is involved with building them; OH OK LTD have launched a public fabrication workshop, created large scale public artwork, delivered a number of city centre events, and are overseeing the creation of public events and market space within NOMA. joehartley.org

Sam Buckley is chef/proprietor of the Stockport restaurant – Where the Light Gets In. It is here that Sam and the team explore nature and our connection to it through a ‘no choice menu’ often spanning 16 courses. Sam’s food is concerned with bringing the diner closer to the idea that beauty and intimacy are first found in the natural state of the produce itself. Sam studied with renowned chefs Simon Rogan at Enclume and Paul Kitching at Juniper. In between stints in the kitchen time was spent traveling throughout Europe and Asia watching closely how a community engages with their food culture to create strong community links and healthy bodies and minds. wtlgi.co/

Organized by Barim / Sponsored by Castlefield Gallery, Arts Council England, Arts Council Korea

 

 

 

카테고리: news

“큐레이터를 부르는 법 / How to Call a Curator”

poster.jpg

(ENGLISH BELOW)

바림 큐레이토리얼 레지던시_시각예술적 시점의 광주 “큐레이터를 부르는 법” 

 Barim Curatorial Residency “How to Call a Curator”

2017년 10월 21일 저녁 7시 “큐레이터를 부르는 법”의 오프닝이 열립니다. 전시는 22일 – 26일 까지 이어지며, 이 기간동안은 오후 4시부터 7시까지 열립니다.

8월부터 10월까지 열린 큐레이토리얼 레지던시에는 광주를 기반으로 하는 큐레이터 5팀, 6명이 참가했습니다. 이 기간동안 다양한 주제를 시각예술적으로 리서치하면서, 많은 토론을 거치는 동안, 김해주(아트선재센터), 남선우(일민미술관), 김선영 큐레이터(오버랩)를 초대하여 렉쳐를 듣는 시간이 있었고, 박재용 독립큐레이터를 초대해 수차례 워크샵을 진행했습니다.

공통적으로 가진 문제의식들의 예를 들자면, 광범위한 의미의 문화, 생활 예술 기획이 전문적인 시각예술, 현대예술의 기획과 동일시되는 현상, 공공성을 표방하는 관광, 상업, 대중문화 기획과 예술성, 실험성을 추구하는 작가와 기획자간에 일어나는 갈등, 미술사를 전문적으로 연구하고 의견을 공유하는 장의 부재, 과거와 역사를 중심으로 일어나는 미술 작업이 미래의 미술로 연결될 수 있는 지점 등 광주 아트씬의 문제점, 개선점과 연관이 있는 것들이었습니다.

렉쳐, 워크샵, 토론을 진행하면서, 각 큐레이터는 주제, 주제의 접근법, 리서치의 방법과 발표방식에 대한 생각들을 확장하고 정리하는 과정을 거쳤고, 큐레이터의 다양한 역할과 태도에 대해서 고민하는 순간이 있었습니다.

맥거핀은 공유지의 비극을 구체적 주제로 가지고 크게는 공간의 의미와 쓰임새를 생각하여, 공간을 구성하는 과정을 통해 공간이 가지는 맥락을 짚어나갑니다.

보태는 김보경, 박태인 두 명으로 이루어진 콜렉티브로  자본, 권리, 소비, 차별, 성, 노동, 윤리 등의 사회경제, 문화적인 현상이 집약적으로 응축되어있는 택시, 운전사, 승객, 그를 둘러싼 환경을 관찰합니다.

양하언은 큐레이터의 사회적인 역할과 아고라로서의 전시 공간에 관심을 가지며, 상호텍스트성을 생각하고 읽고 쓰는 큐레이션을 실험합니다.

이목화는 동시대 예술과 커뮤니티 사이의 간극에서 예술을 향유하고자 하는 주체로서의 관객의 존재와 그 관객들이 생각을 공유하는 커뮤니티의 생성에 관심을 가집니다.

이지영은 광주의 지난 10년간의 전시와 전시를 둘려싼 구체적 상황들을 키워드로 돌아보고 그 아카이브로부터 광주의 미래 전시를 예측하고자 합니다.

위의 여섯명, 다섯팀의 큐레이터의 생각을 전시형식과 글로 정리하여 발표합니다. 이 발표는 각자의 생각이 완벽하게 전시로서 구현되는 것을 목적으로 하기보다는 3개월 간의 과정을 보여주는 것에 초점을 맞춥니다. 이 중 몇 개 혹은 전부는 내년에 완성된 전시로 발표될 예정입니다.


참여큐레이터 : 맥거핀, 보태, 양하언, 이목화, 이지영

발표날짜 : 10월 21일 저녁 7시 오프닝 / 10월 22일 – 26일 저녁 4시 – 7시 오픈

발표장소 : 바림 (동구 대의동 80-2 3층 / 고봉민 김밥 건물 3층)

기획, 주최, 주관 : 바림

후원: 한국문화예술위원회, 광주광역시, 광주문화재단

문의 : barimgwangju@gmail.com / https://barimart.wordpress.com /https://www.facebook.com/barimGwangju

 

 

(English)

Barim Curatorial Residency “How to Call a Curator”

On Oct 21, 2017, 7pm at Barim, “How to Call a Curator” opens. The exhibition goes on from 22nd to 26th (4pm-7pm).

From August to October, Barim curatorial residency has invited 6 curators (5 teams) based in Gwangju. During the residency, the curators have researched various themes from a perspective of visual arts with fruitful discussions. Simultaneously, we’ve invited Haeju Kim (Art Sonje Center), Sunwoo Nam (Ilmin Museum of Art), and Seonyoung Kim (Overlab) as lecturers and also invited an independent curator Jaeyong Park for a series of workshops.

Shared thoughts are such as : phenomena of equating the general or broad meanings of organizing cultural projects with the professional curations of visual arts and contemporary arts, conflicts between publicly important touristic, commercial, and pop cultural projects and artistic/experimentation oriented projects of artists and curators, lack of opportunity where people can research and share ideas based on art history, and fining a connecting point from past/history based arts to the arts of future. Most likely those were the questions toward problems and improvements regarding the art scenes of Gwangju.

Along with these lectures, workshops, and discussions, each curator went through a process of expanding and organizing their thoughts on themes, ways of approaching to a theme, methods of research, and forms of presentation, as well as there was a moment where everyone questions the multiple roles and attitudes of a curator.

mcguffin works with the Tragedy of the Commons as a specific idea, and broadly thinks on a meaning and usage of space. By constructing space, she indicates the context of the space.

BoTae is a collective of two Bogyung Kim and Taein Park, and observes a taxi, a driver, a passenger, and the environment around them in which socioeconomic and cultural phenomena are condensed such as capital, right, consumption, discrimination, gender, labor, ethics, and etc.

Haeon Yang is interested in a social role of a curator and an exhibition space as an agora, and experiments on thinking, reading, and writing intertextuality.

Mokhwa Lee stands in between contemporary art and community where she is interested in the existence of audience as a subject of appreciating art and creating a community where those audience share thoughts.

Jiyoung Lee retrospects last 10 years of exhibitions in Gwangju and specific situations around those exhibitions with the keywords. From that archive, she tries to anticipate future exhibitions in Gwangju.

Here, 6 curators (5 teams) organize and present their thoughts as a form of an exhibition and writing. This showcase aims to show the process of 3 months rather than the perfect realization as an exhibition format. Few or all of these will be presented as a completed exhibition next year.


Participating Curators : Mcguffin, BoTae, Haeon Yang. Mokhwa Lee, Jiyoung Lee

Dates : Oct 21 7pm opening / Oct 22 – 26 4pm – 7pm

Venue : Barim (3F 80-2 Daeui-dong, Dong-gu / 3rd floor of Gobongmin Gimbob)

Organized, and curated by Barim

Sponsored by Gwangju Art Foundation, Korea Art Council, and Gwangju city

Contact: barimgwangju@gmail.com /https://barimart.wordpress.com/  https://www.facebook.com/barimGwangju

카테고리: news | 태그: , , , , , | 1개의 댓글

[티저 teaser] 

sticker.jpg

 

[티저 teaser]
3개월간 광주의 큐레이터들 (혹은 그러한 이름으로 불릴만한) 여섯명과 함께 진행한 큐레이토리얼 레지던시. 10월 21일 저녁 7시에 그간의 결과를 정리하여 발표합니다. 자세한 정보는 곧. 캘린터에 마크마크 부탁!!
For 3 months, Barim worked with 6 curators from Gwangju (or equivalently curators) under the name of curatorial residency. On Oct 21, 7pm, we organize and present our thoughts and results. More info coming up soon. Plz mark on your calendar!!

카테고리: news

제2회 지잡음악

22042048_10156834483908916_475724179591273960_o.jpg

지잡음악이 추석, 한글날을 맞이하여 특별한 파티를 선보입니다. 래퍼이자 DJ인 PPUL을 포함, 멋진 라인업으로 구성된 이 파티는 10월 8일 오후 5시 바림 옥상 (동구 대의동 80-2 고봉민김밥 건물) 에서 펼쳐집니다. PPUL은 Seendosi의 멤버로 서울의 언더그라운드 일렉트로닉 씬에서 활동중이며 Cakeshop이나 Seendosi 등에서 공연하면서 한국 힙합의 경계를 넓혀가는데 큰 역할을 했습니다. 이와 함께 광주의 힙합, 일렉트로닉 뮤직 프로듀서 세 명, Jellvako, Unsinkable, 그리고 Livin’ Forest도 함께 합니다. 입장료는 만원, 1 무료 드링크를 제공합니다. 5시 정각에 시작합니다.

Jijab Music is proud to present a special Chuseok/Hangeul Day party featuring an incredibly talented line-up, including rapper/DJ PPUL, Sunday, October 8th, 5PM at Barim (Gwangju, Dong-gu, Daeeui-dong 80-2, above Go Bongmin Gimbap). PPUL is a member of the DJ crew at Seendosi and mainstay of the Seoul underground electronic scene, often DJing at places such as Cakeshop and Seendosi, as well as a talented rapper whose experimental style has helped push the boundaries of Korean hip-hop. This show will feature a DJ set and live performance by PPUL, as well as DJ sets by three of the top hip-hop and electronic music producers in Gwangju: Jellvako, Unsinkable, and Livin’ Forest. 10,000won/1 Free Drink. Music starts at 5pm sharp.

카테고리: news

큐레이토리얼 레지던시 렉처 3 – 김선영 큐레이터 / Curatorial Residency Lecture 3 – by Seonyoung Kim

3.jpg

(English Below)
8월부터 10월까지 광주지역의 젊은 큐레이터들을 대상으로 하는 ‘바림 큐레이토리얼 레지던시 _ 시각예술적 시점의 광주’ 의 일환으로 공개 강의를 준비했습니다. 활발하게 활동중인 국내 큐레이터를 초청하여 큐레이터의 방법론을 듣는 자리로, 총 3회 중 2회를 8월달에 개최했고(김해주, 남선우 큐레이터), 마지막 3회차를 9월 16일에 개최합니다. 강의는 한국어로만 진행됩니다.

렉처 3 “광주의 현장들 2005-2016” (김선영 큐레이터) 9월 16일 토요일 오후 4시

– 2005년, 아시아문화중심도시 광주 조성사업이 시작되면서 현재까지 다양한 변모의 과정이 있었던 광주의 예술 현장. 2005년부터 2016년까지의 광주예술현장에서 경험한 주요 전시나 예술프로젝트들의 사례를 살펴보며 독립큐레이터로서의 방향과 시각에 대한 이야기를 나누고자 한다.

– 김선영은 2015년 결성된 ‘OverLab.’의 대표이자 독립큐레이터이다. 광주광역시를 기반을 활동하고 있으며, 2005년부터 3년간 아시아문화중심도시 조성사업에 다수 참여하였다. 지역 내 첫 대안공간인 ‘매개공간 미나리’에 합류해 대인예술시장 프로젝트(2009)를 진행하였고, ‘미테-우그로’ 공동디렉터(2011)를 역임하였다. 2013년부터 민간차원의 직접교류를 위한 아시아 지역을 리서치 하고 있으며, 현장중심의 소통과 실험적 작업에 비중을 둔 기획을 하고자 한다. 특히, 지역 내 인프라가 적은 독립큐레이터의 활동을 지원하고 양성하는데 관심이 높아 관련 프로그램을 운영∙연구 중이다.

주최주관: 바림 / 후원: 한국문화예술위원회, 광주문화재단, 광주광역시

(ENGLISH)
‘Barim curatorial residency,’ where young curators in Gwangju discuss and curate contemporary visual arts from August to October, has offered public lectures as a part of the program. We have invited curators in the field who are actively involved in many important visual art programs to hear their curatorial methodology. Among 3 lectures, 2 lectures were held in August, and we finally organize the 3rd and the last one. Lectures are only in Korean.

Lecture 3 ‘Scenes of Gwangju from 2005-2016’ by Seonyoung Kim (August 16 4pm)

카테고리: news | 태그: , , ,

Tech x Kit x Critic METAPIXEL CAMERA WORKSHOP 메타픽셀 카메라 워크샵

<Tech x Kit x Critic METAPIXEL CAMERA WORKSHOP 메타픽셀 카메라 워크샵>

poster.jpg

■The workshop is offered only in Korean.

■우리의 경험과 감각의 일부가 된 디지털카메라를 새로운 관점으로 다뤄보는 워크샵. 이 워크샵에서 참가자들은 대상을 찍고 그대로 기록하기 위한 카메라를 제작하기보다는 디지털 이미지를 구성하는 기본 단위인 픽셀들에게 메시지를 전달하는 시적인 언어를 제작하고, 조금은 엉뚱한 신체상호작용의 인터페이스를 만든다.
메타픽셀 카메라가 만드는 결과물은 결코 글리치 (glitch: 컴퓨터 시스템, 영상, 음악, 게임 등에서 아주 짧은 시간동안 발생하는 오류)를 만들기 위한 이미지 프로세싱이 아니다. 메시지를 받아 “행동”할 수 있게 된 픽셀은 더 이상 전체를 만드는 부분적 요소로만 존재하는 게 아닌 개별적 존재이자 주체이다. 이 과정을 통해 디지털의 수면 아래로 숨은 픽셀을 직접 건드려 그동안 익숙하게 바라보던 (디지털화된) 세상의 장면들을 낯설게 감각하고 생각해보고자 한다.

■워크샵 내용 :
1. 라즈베리파이(영국에서 만든 초소형/초저가 PC)와 기타 회로장치를 통해 카메라를 만들고,
2. 이미지를 구성하는 각각의 픽셀에게 행위를 부여하는 메시지(시적 코드)를 설계하여,
3. 익숙지 않은 방식의 신체적 인터페이스로 카메라를 동작시킨다.
4. 그 과정에서 나온 새로운 시적 코드와 이미지는 우리에게 어떤 의미가 될지 함께 이야기 나눈다.

■날짜 : 9/23일 or 24일 (참여자는 둘 중 하루를 선택해서 들을 수 있다. 두 날짜 같은 내용의 워크샵) / 신청시 반드시 두 날짜 중 하루를 표기!

9/23(토) 1회 7시간 11시- 7시 (휴식 1시-2시) 12명
9/24(일) 2회 7시간 11시- 7시 (휴식 1시-2시) 12명

■장소 : 바림 (동구 대의동 80-2 3층)

■대상인원 : 총 24명 / 예술가 혹은 대학생 이상 / 초급자 레벨 (사전 지식 없이도 누구나 참여 가능)

■준비물 : 컴퓨터 (맥os 혹은 윈도우10이상)

■신청 방법
– 선착순으로 마감되며, 신청은 https://ideaall.net 으로 접속하여, “프로그램 예약”에서 진행해 주시기 바랍니다.
– 신청시 반드시 23일 혹은 24일 중 신청하는 날짜를 표기해주세요.

■참가비 : 무료

————————
■강사 : PROTOROOM (http://protoroom.kr ) 은 테크놀로지 매체 기반의 키트(KIT)로 작업을 하는 메타미디어 콜렉티브이다. 여기서 키트는 감각하고 사유를 이끄는 메타적 매체로서, 컴퓨팅 매체의 근본적인요소를 직접 감각하는 기회와 함께 생태계의 일부화된 테크놀로지에 대한 사유과 담론을가능하게끔 연결해주는 매개자가 된다. 이를 <Tech x Kit x Critic> 이라는 주제로 전시, 워크숍 등의 작업으로 풀어내는 연작을 이어가고 있다. 2014년 부터 후니다 킴과 김승범이 활동하고 있다. 최근에는 전시 X 워크샵이란 형식으로 2016년 일본에서 NTT 인터커뮤니케이션센터[ICC] ‘Media Art as an Awareness Filer ’와 현재 백남준아트센터 “우리의 밝은 미래 – 사이버네틱스 환상 “에서 기획전에 참여중이다.

■ 주최 주관 : 바림 / 후원 : 한국창의재단 무한상상실

카테고리: news | 태그: , , , , , , ,

큐레이토리얼 레지던시 렉처 1,2 – 김해주, 남선우 큐레이터 / Curatorial Residency Lecture 1, 2 – by Haeju Kim and Sunwoo Nam

(English Below)

8월부터 10월까지 광주지역의 젊은 큐레이터들을 대상으로 하는 ‘바림 큐레이토리얼 레지던시 _ 시각예술적 시점의 광주’ 의 일환으로 공개 강의를 준비했습니다. 활발하게 활동중인 국내 큐레이터를 초청하여 큐레이터의 방법론을 듣는 자리로, 총 3회 중 2회를 8월달에 개최하게 되었습니다. 광주에는 시각예술을 기반으로 하는 큐레이터의 인력풀이 적으며, 큐레이터를 양성하는 프로그램도 충분하지 않기에, 이를 해소할 수 있는 한가지 방법으로서 외부의 큐레이터에게 이야기를 듣고 현대예술의 큐레이션에 대해 다양한 이야기를 들어보고자 합니다. 강의는 한국어로만 진행됩니다.

  • 렉처 1  “전시로 움직임을 이야기하기” (김해주 큐레이터)  8월 12일 토요일 오후 4시

1

강의제목: 전시로 움직임을 이야기하기

최근에 기획한 전시들 중에서 움직임이 하나의 중요한 키워드로 작동했던 전시들의 예시를 통해 주제를 어떻게 다뤘고, 일련의 전시를 통해 주제를 어떻게 변주해왔는지의 경험을 공유할 예정이다. 현재 아르코 미술관에서 전시 중인 <무빙 / 이미지>  2015년의 <안무사회> 그리고 2014년의 <Memorial Park> 모두 영상, 퍼포먼스, 설치를 통해 움직임을 이야기한다. 움직임은 신체의 움직임이기도하고 여러 사람이 함께 모여 만들는 사회적 움직임이기도하고, 전시의 내부에서 만들어지는 변화들이기도하다

김해주 큐레이터는 독립큐레이터로 활발하게 활동했으며 최근 아트선재센터의 부관장으로선임되었다. 신체, 시간, 움직임, 기억과 그 기록방식에 대한 관심을 바탕으로 전시를 기획하거나 글을 쓰고 있다.  <무빙 / 이미지>(2017, 2016), <로터스랜드>(2017), <장소와 각주>(2016), <안무사회>(2015), <Once is not enough>(2014) 등의 전시 및 퍼포먼스 프로그램을 기획하였다.


  • 렉처 2  “전시를 위한 작업을 제작하는 것에 대하여” (남선우 큐레이터)  8월 15일 화요일 광복절 오후 4시

2

강의제목: 전시를 위한 작업을 제작하는 것에 대하여

전시를 만드는 것은 기획자가 전달고자 하는 바를 다양한 방식으로 언어화 하는 것이다. 그렇다면 전시에서 가장 미적이고 명료한 언어가 되는 것은 무엇일까. 그것은 자신의 주제와 맞닿아 일찌감치 선택해 둔 작가의 작업일 수도 있고, 소속된 기관의 소장품일 수도 있고, 직접 쓴 전시 텍스트가 될 수도 있지만, 기획자가(어쩌면 작가 자신도) 개막 직전까지 결과물을 보지 못한 채 진행되는 새로운 작업일 수도 있다.

전시를 위해 새로 제작하는 뉴프로덕션 작업은 전시 주제에 대한 작가와 기획자 간의 긴밀한 대화를 통해 만들어지며, 어디에서도 보여주지 않았던 신작이라는 장점이 있지만, 마지막까지 결과를 알 수 없고(이것은 장점이기도 하다), 제작비가 많이 들며, 특정 전시에 특화된 성격 때문에 전시가 끝나면 다른 곳에서 선보이기 어려울 수 있다는 단점도 있다.

기획자는 작가의 뉴프로덕션 작업의 착안부터 실현까지의 모든 과정에 긴밀히 관여하고 협업하는 경우도 있고, 제작 과정을 객관적으로 바라보며 계속 질문을 제기하고 방향의 축을 잡는 일종의 드라마트루그 역할을 할 수도 있다. 때로는 작가가 온전히 작업에만 집중할 수 있도록 재료 수급, 기술적 실현 등만을 도맡기도 하며, 아예 초반의 대화 후 작업의 완성까지 아무런 개입도 하지 않는 경우도 있다.

이번 시간에는 전시를 만드는 과정에서 중요한 비중을 차지하는 뉴프로덕션 작업의 여러 사례들을 함께 살펴보고, 작가와 기획자 각각의 고유 영역, 제작비, 크레딧 등 지켜야 할 실질적인 부분에 대해서도 이야기해 보려고 한다.

남선우 큐레이터는 예술학과 미학을 전공하고 미술잡지, 갤러리, 아트페어, 독립큐레이터 스튜디오, 전시컨텐츠 연구소 등 미술과 관련된 다양한 곳에서 일했다. 2013년부터 일민미술관에서 큐레이터로 일하며 미술관의 전시를 진행하고 프로그램을 기획하고 있다. <모멘터리>(2010, 갤러리킹), <노라노-자료로 보는 노라노발 기성복 패션의 역사>(2013, 신문박물관), <막후극>(2015, 인사미술공간) 등의 전시를 공동 기획했으며, <게이트웨이미술사> (이봄, 2016)를 공동 번역했다.

주최, 주관: 바림

후원: 한국문화예술위원회, 광주문화재단, 광주광역시

(ENGLISH)

‘Barim curatorial residency,’ where young curators in Gwangju discuss and curate contemporary visual arts from August to October, offers public lectures as a part of the program. We invite curators in the field who are actively involved in many important visual art programs to hear their curatorial methodology. Among 3 lectures, 2 lectures are held in August as below. Due to the lack of curators and programs for curators in Gwangju, there is a need to engage with curators of outside. Here we would like to talk about many aspects of curation in contemporary art with the invited curators. Lectures are only in Korean.

Lecture 1 by Haeju Kim (August 12 4pm) / Lecture 2 by Sunwoo Nam (August 15 4pm)

카테고리: news

On The Mountain

The rooftop summer party on 24th Sat! 8pm! Yes we came back too soon.

광주에서 활동하는 아티스트들이 서로 함께 음악을 듣고 즐기기 위해 뭉친 [On The Mountain]이 미술관 ‘BARIM’이 위치한 건물의 옥상에서 그들만의 여유를 즐깁니다. (우천시 실내에서 진행됩니다)

일시 : 2017년 6월 24일 오후 8시
장소 : 광주광역시 동구 대의동 80-2 옥상Å
라인업 : Unsinkable, Jellvako, Unusual, Moolso, Livinforest, Rico
*무료 입장입니다.

Artwork by @kisstherain0612

카테고리: news

바림 큐레이토리얼 레지던시_시각예술적 시점의 광주

curator.jpg

바림은 광주를 기반으로 하는 큐레이터, 시각예술 연구자, 미술 이론가, 평론가를 초청하여, 레지던시 기간동안 다양한 주제를시각예술적으로 리서치하고, 이를 전시와 글로 엮어내고자 합니다. 광범위한 의미의 문화, 생활 기획이 아닌, ’시각예술기획을 통하여 광주미술 가능성과 미래를 이야기 하고자 합니다.

<기획배경>

  1. 광주에는 전문적인 미술사를 기반으로 하는미술이론가/시각예술연구자/큐레이터/전시기획자 양성 부재하며, 공공성을 표방하는 관광, 상업, 대중문화, 생활문화를 위한 기획자 양성과 쉬이 동일화되버리는 어려움이 있습니다
  2. 바림은 과거와 전통의 미술보다는, 현재를 해석하여 미래적으로 재생산해 있는 예술적 시점을 제시할 큐레이터가 지역에 있으면 좋겠다고 생각합니다.
  3. 내부 토론은 물론, 국제적 활동 중인 큐레이터를 외부강사로 초빙하여, 라운드 테이블을 열고, 큐레이션에 있어서의 다양한 주제와 방법론을 공유하여, 기획과 리서치에 대해 폭넓게 이해하고자 합니다.

<기간>

8, 9, 10 달간.

  • 워크샵 강의 진행
  • 내부토론 상호 피드백 진행 (최대 1)
  • 참가자는 기간과 바림 공간을 활용하여 바림 주최가 아닌 자신이 주최하는 워크샵, 토크, 세미나, 이벤트 등을 언제든지 기획할 있음
  • 최종 결과를 혹은 전시기획, 공연기획으로 발표

<지원내역>

  • 전시 재료비 지원 (실비). 전체 참여자의 예산 편성을 확인 최종 결정
  • 자신의 기획에 참여하는 참여작가의 사례비, 숙박비, 교통비 등은 지원하지 않음
  • 전시 장비 지원
  • 원고료 사례비
  • 외부 큐레이터와의 강의/워크샵 제공 ( )
  • 도록 제작
  • 필요시 디자인 통번역 지원

<대상 조건>

  • 시각예술을 기반으로하는 기획자가 되고 싶거나 활동 중인 사람.
  • 기획자로서의 자신의 활동에 타인의 교육과 피드백이 필요한 사람.
  • 학력/전공/나이 불문.
  • 중견 이상의 경력자 제외.
  • 광주/전남권에 거주하고 있어 바림으로 통근이 가능하신 .
  • 달간 부지런히 세션에 참여할 있을 . (미팅 날짜 등은 선정이 완료된 다함께 결정)
  • 스스로 아이디어를 제안하고, 그것을 만들어내는 표현과정에 책임을 있으며, 바림, 광주, 크게는 현시대에 독창적인 관점을 제시할 있는
  • – 듀오 콜렉티브, 팀으로 지원 가능 (지원은 개인과 같음)

<지원서류> (특정한 형식 없음)

1. 자기소개

2. 기획서 (전시 기획서 혹은 연구 기획서)

  • 주제가 광주일 필요는 없음
  • 동안 구현가능한 기획일
  • 전시 기획의 경우 참여 작가, 장소, 시간을 확정할 필요 없음

3. 예산서 초안 (필요 예산을 정리하여 제출, 추후 협의)

<제출방법>

7 1 토요일 11시까지 barimgwangju@gmail.com 으로 제출

인터뷰 없이 서류심사만 있으나 구체적인 답변 확인이 필요할 연락할 가능성 있음

카테고리: new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