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림 레지던시 2015 해외작가 발표전 Part 2 / Barim Residency 2015 International artists showcase Part 2

IMG_8677

(ENGLISH BELOW)

바림 레지던시 2015 해외작가 발표전 Part 2

Geoff Levitus, Mathew Tom, Saori Ando

5월 18일부터 3주간 일본/독일, 호주, 미국/영국에서 온 해외작가들이 광주 바림에서 상주하며 작품을 만들었습니다. 그 결과를 6월 6일 바림에서 발표합니다. 전시는 6일부터 8일까지 진행되며, Saori Ando의 공연은 단 1회, 6일 오후 7시 30분에 1층에서 오프닝 퍼포먼스 형식으로 있을 예정이니 많은 참여 부탁드립니다.

참여작가:  Geoff Levitus, Mathew Tom, Saori Ando

일시 :  6월 6일 ~ 6월 8일

– 6일 (토) / 오후 7시 : 오프닝

                / 오후 7시 30분 1층 : Saori Ando(무용) & 김효정(사운드) 퍼포먼스

– 7일, 8일 (일, 월) 오후 1시 ~ 6시

장소: 바림 BARIM 1층, 5층 (광주광역시 동구 대의동 76-1 동부경찰서 옆)

기획, 주관: 바림

디자인: 봉영선 (BBong8)

후원: 한국문화예술위원회, 광주광역시, 광주문화재단

참여작가와 작품소개:

<Geoff Levitus> 호주 출신의 작가로, 회화, 조각, 비디오, 설치 등 다방면에서 활동하고 있으며, 특히 다양한 문화의 교차점, 정체성, 이민과 고향등을 주제로 작업을 하고 있다. 호주, 베트남, 프랑스 등에서 레지던시를 하며 다수의 개인전을 가졌다.

배는 탈출, 자유, 새로운 안정된 삶을 상징하는 동시에, 거친 바다, 해적, 배타적인 정부와 같은 위험성과 죽음을 상징하기도 한다. 삶도 이 망명자와 같아, 우리는 절망 속에서 새로운 보금자리와 삶을 찾고 목숨을 걸고 안전과 안락을 찾으려 하지만, 언제 죽음이 우리를 찾아와도 이상하지 않은 ‘삶의 배’에 타고 있다. 이 ‘삶의 배’를 레지던시 기간 중에 만들고 발표한다.

<Mathew Tom> 미국의 School of the Art Institute of Chicago을 졸업하고, 영국의 Goldsmiths에서 MFA 석사과정을 마쳤다. 최근에는 런던의 Royal Academy에서 레지던시를 마치고 Starr Fellowship을 수상하였다. 런던의 Hoxton Art Gallery, 네덜란드의 Eschede에서 개인전을 가졌고, 그 외에도 미국, 영국, 웨일즈, 스페인, 네덜란드, 인도 등에서 작품을 발표하였다.

작가 스스로가 만든 가상의 세계 “Society of Friends”라는 개념에, 레지던시 기간 중에 배운 민화 테크닉과 소재를 접목시켜 발표한다. 민화와 한국화에 자주 등장하는 호랑이를 두 폭의 회화 스타일로 그리고, 전통회화와 현대회화의 접점을 찾는다.

<Saori Ando>독일에서 활동하고 있는 일본인 안무가, 무용수로, 다수의 댄스 컴퍼니의 무용수로 활동하였으며, Osnabrück Tanztheater, 뒤셀도르프의 TanzhausNRW 댄스 레지던시, 뮌헨의 Tanztendenz 등에서 안무가로 활동하였다.

사람들이 모이는 도시의 모습은 어느 곳이나 비슷하다. 카페나 길거리를 보고 있으면 이곳이 한국인지 일본인지 독일인지 구별하기가 어렵다. 같은 곳을 향하는 안정감, 같은 곳을 향하는 공포감을 주제로 무용작품을 만들고, 레지던시 중 만난 김효정(사운드)과의 협업으로 음악과 비디오를 결합하여 퍼포먼스를 선보인다.

문의: 바림 062-228-9876

barimgwangju@gmail.com https://barimart.wordpress.com/ https://www.facebook.com/barimGwangju


(ENGLISH)

Barim Residency 2015 International artists showcase Part 2

Geoff Levitus, Mathew Tom, Saori Ando

International artists from Japan/Germany, Australia, and U.S.A/UK have stayed at Barim from May 18 for 3 weeks. The result will be shown at Barim from June 6 to June 8. The performance of Saori Ando will be presented only one time, 7:30pm on June 6 on the 1st floor, as a form of opening performance. So please join us.

Artists:  Geoff Levitus, Mathew Tom, Saori Ando

DATE:  June 6 ~ June 8

– June 6 (Sat) / 7:00 PM : Opening

                           / 7:30 PM 1st Floor : Performance by

                                          Saori Ando (dance) and Hyo Jung Kim (sound)          

– June 7, 8 (Sun, Mon) 1:00pm ~ 6:00pm

VENUE: BARIM 1st / 5th Floor (76-1,Daeui-doing, Gwangju. Next to Dongbu Police station)

Organized by Barim

Designed by BBong8

Supported by Arts Council Korea, Gwangju Metropolitan city, Gwangju Cultural Foundation

About the artists and works:

<Geoff Levitus> Geoff Levitus is an Australian artist, working across several media including video, installation, painting, sculpture, and work on paper, interested in cross-cultural connections, identity, sense of place, the effects of displacement and dislocation and those things that point to a common humanity from the sublime to the ridiculous.

In this exhibition, Geoff presents ‘Boat.’  The boat – a metaphor for escape, freedom, a path to a new safe life, a casting off of old bonds, but also for the fragility of life considering the risks that a frail vessel and its passengers can suffer at the mercy of the sea, the elements, pirates, and even unsympathetic governments. So it speaks of refugees, of desperation, of a search for a new home and a new life, the real risk of death in the effort to find safety and security, and also the possibility that death can find us at any time for no good reason, making life itself a boat-ride.

<Mathew Tom>  Mathew Tom received his MFA at Goldsmiths, University of London and also has previously studied at the School of the Art Institute of Chicago. He most recently finished a residency at the Royal Academy, London where he was he awarded the Starr Fellowship from 2013-2014.  In 2012, he had a solo show at Hoxton Art Gallery in London as well as one in Eschede, Netherlands which was a survey of his works from his residency at ARE Holland.  He has shown internationally in the United States, England, Wales, Spain, The Netherlands and India. Most notably at MOT  International, Royal Academy, Centre for Chinese Contemporary Art, Jerwood Space, Kristin Hjellegjerde Gallery, Drawing Room, Chitrakoot Gallery  and Dan Devening Projects.

During the residency, Mathew has decided to learn Korean Minhwa Painting at the Barim folklore painting workshop. Focusing on the tiger, which is a symbol of both Korea and traditional folk painting, he will paint a diptych of both the traditional interpretation and his own. This dichotomy explores the nature of traditional art’s place in contemporary art practices.

<Saori Ando>  Saori Ando is a Japanese choreographer and dancer living and working in Germany. She has joined several companies and worked with artists as a dancer. And as a choreographer she has created pieces for Osnabrück Tanztheater, dance residencise -TanzhausNRW in Düsseldorf, and, Tanztendenz in München.

The contemporary cities where people gather look all identical that cafes and streets in contemporary living environment make us difficult to distinguish whether we are now in Korea, Japan, or Germany. The same facing direction gives a sense of security and fear at the same time. This becomes a choreographic theme for Saori Ando, and with a collaboration with a local artist Hyo Jung Kim (sound), the performance will be shown with music and video.

Contact: Barim 062-228-9876

barimgwangju@gmail.com  https://barimart.wordpress.com/ https://www.facebook.com/barimGwangju

이미지

아트마 댄스 컴퍼니, 콜린 파넘, 지나 커닝햄, 피터 이브스 레지던시 발표전 / Atma Dance Company, Colleen Farnum, Gina Cunningham,and Peter Eves

 아트마 댄스 컴퍼니, 콜린 파넘, 지나 커닝햄, 피터 이브스 레지던시 발표전 / Atma Dance Company, Colleen Farnum, Gina Cunningham,and Peter Eves

(ENGLISH BELOW)

바림 레지던시 프로그램 2014
“아트마 댄스 컴퍼니, 콜린 파넘, 지나 커닝햄, 피터 이브스 레지던시 발표전”

2014년 6월 13일 금요일 저녁 8시 30분 바림에서 레지던시 작가 아트마 댄스 컴퍼니, 콜린 파넘, 지나 커닝햄, 피터 이브스의 퍼포먼스/전시/상영이 열립니다. 6월 4일 부터의 짧은 1주일 동안이지만, 바림에서 요가댄스 워크샵과 수업을 열었고, 광주의 음악가들, 무용수들과 함께 작업을 하거나, 광주의 학생들에게 무용을 가르치는 작업도 진행하였습니다. 짧지만 역동적인 이 레지던시 발표전에 오셔서 레지던시 작업을 감상해주세요.

일시: 2014.6.13 (금) 8:30 PM
장소: 바림 BARIM 6층 (광주광역시 동구 대의동 76-1 동부경찰서 옆 패스고시학원)

문의: 바림
062-228-9876
barimgwangju@gmail.com
https://barimart.wordpress.com/
https://www.facebook.com/barimGwangju

콜린 파넘은 아트마 댄스 컴퍼니의 대표이자, 뉴욕대학교의 Tisch school of the arts을 졸업한 후, 무용과 요가 작업을 해오고 있는 작가입니다. 콜린은 자기계발과 삶의 반영을 위한 방법으로 요가와 현대무용을 접목하는 작업을 하고 있습니다. 이 작업을 통해 문화와 신화의 유사점과 차이점을 발견해 나가며, 이 시대에서 인간으로 살아가는 것이 어떠한 의미인지 질문합니다. 또한 콜린의 작업들은 사람의 육체를 캔버스로 보고 있으며, 다른 이들과 함께 작업하는 것에서 영감을 얻어 진행됩니다. 콜린 파넘의 레지던시는 마이애미시의 마이애미-데이드주의 지원 프로그램인 아티스트 액세스 기금을 통해 지원되었습니다.

지나 커닝햄과 피터 이브스는 마이애미 해변의 상징적인 공간인 ‘탭탭’ 을 설립, 운영하고, 디자인하였습니다. ‘탭탭’은 마이애미 해변에 위치한 레스토랑이자 예술공간이며, 특히 망명가들을 위한 사회혁신운동에 힘을 쏟고 있는 곳입니다. 지나와 피터는 사회정의 구현을 위한 다큐멘터리를 제작, 연출하고 있는 동시에, 전시와 퍼포먼스를 기획하기도 합니다.
지나와 피터는 아트 바셀과 뉴욕의 Deitch 프로젝트에서, 팝 아티스트 케니 샤프와 함께 퍼포먼스를 하였고, 2013년에는 콜린 파넘과 한 공동작업을 통해 “The myth”라는 댄스 필름을 제작하기도 하였습니다. “The myth”는 아트 바셀 2013에서 상영되었으며, 2014년 하바나에서 열린 국제 비디오 댄스 페스티벌에서도 상영되었습니다. 바림에서도 이번에 이 작품을 상영합니다.
또 다른 작품 “Mango Bomb, Gwangju”는 망고가 상징하는 “사랑, 부, 비옥함, 불멸”에서 영감을 받은, 멀티미디어 프로젝트, 퍼포먼스입니다.

13일 발표까지 매일 요가 수업이 있으니, 초보자부터 전문 무용수까지 요가+댄스에 관심이 있는 분들은 많이 참여해 주세요.

—–

Barim residency program 2014
“Atma Dance Company, Colleen Farnum, Gina Cunningham,and Peter Eves”

On June 13th (FRI), 8:30 pm, Atma Dance Company, Colleen Farnum, Gina Cunningham and Peter Eves, residency artists at Barim will present a performance/exhibition/screening at Barim. Throughout a week long stay in Gwangju/Barim beginning on June 4, they have organized workshops/classes at Barim, collaborated with Gwangju artists/dancers and conducted an outreach program with a local students in Gwangju. You are cordially invited to
witness this brief yet dynamic artist-in-residence showcase.

DATE: 2014.6.13 (FRI) 8:30 PM
VENUE: BARIM 6F (Passgoshi Bldg, 76-1,Daeui-doing. Next to Dongbu Police station)

CONTACT: BARIM
062-228-9876
barimgwangju@gmail.com
https://barimart.wordpress.com/
https://www.facebook.com/barimGwangju

Colleen Farnum is the director of Atma Dance, a yoga dance company, and a graduate of Tisch school of the arts New York University and has dedicated her life to the art form of dance and the study of yoga. Colleen combines yoga and Contemporary Dance as a means for self evaluation and reflection of her experiences in life. This work explores the similarities and differences between cultures and mythology. What does it mean to be human in the modern world? Using the human body as her canvas and collaboration as inspiration, she explores these themes. Colleen Farnum’s residency was funded by The Artist Access Grants Program, Tigertail production, Miami-Dade County Department of Cultural Affairs.

Gina Cunningham & Peter Eves are best known for creating and designing South Beach’s iconic Tap Tap Restaurant where they advocated for asylum seekers, worked as producers and directors on social justice documentaries while curating art shows and performances.
They have performed with pop artist Kenny Scharf during Art Basel and at New York’s Deitch Projects. Their 2013 collaboration with Colleen Farnum, a dance film titled “The Myth” screened at Art Basel 2013 and as part of the 2014 International VideoDance Festival in Havana. This also will be screened at Barim.
Another “Mango Bomb, Gwangju” is one portion of mango-centric, multi-media projects and performances. Mangoes symbolize love, wealth, fertility and immortality.

Yoga classes are available until 12th! From beginners and professional dancers, anyone who is interested in YOGA + DANCE, is welcomed!